정말 사라져 버렸다. /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2014) Transformers: Age of Extinction 영화 이야기



마이클 베이 감독의 이름을 처음 들었던 건, '아일랜드'라는 영화를 통해서였다. 그 이전에도 '아마게돈', '진주만' 등도 있었지만, 그땐 감독에게는 관심 없던 시절이라서, 잘 몰랐었다.

빠른 스토리 전개와 경쾌한 액션은 그의 전매 특허인것 마냥, 언제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었다. 뻔한 스토리이기 때문에 빠른 전개를 할 수 있었고, 그만큼 아쉬운 부분은 영상과 음향을 통해 보완 되었었다.

그런데, 이번 영화 '트랜스포머 : 사라진 시대'는 정말, 재미도 감동도 없게 되버렸다. 왜 그랬을까? -_-

내용을 보면, 앞의 1,2,3편과는 독립 된 새로운 이야기로 전개이다. 덕분에, 앞의 시리즈를 모르더라도, 이 한편을 보는데 큰 무리는 없다. 하지만, 3시간 가까운 런닝타임을 자랑하면서, 눈앞에서 큰 굉음과 함께 현란한 폭발이 일어나도, 영화가 졸렸다.

이건, 분명 스토리 때문이다. 뭔가 막 던진 듯한, 복선들과, 다음편을 꼭 만들고야 말겠다는 암시를 쭉쭉 깔아놨다. 그 덕분에 더욱 영화 자체의 매력은 반감 되었다. 인간과 인간의 대립과, 인간과 오토봇의 대립. 그리고 오토봇과 락다운의 대립구도는 세시간의 런닝타임을 더더욱 지루하게 만들었다. 뭐 하나 제대로 된 구도가 없었다. 그 사이에 아빠-딸-남친의 삼각 관계도 그다지 흥미롭지 않았다. 이렇게 말하고 나니, 무엇 하나 매력 포인트가 없는 영화구나. 개인적으로는 락다운과 오토봇의 대립구도에 좀 더 집중했으면, 봐줄만 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마이클 베이 옹께서 다음 편을 어떻게든 만들어 보겠다고 억지로 지지부진하게 끼워 맞췄다는 기분을 지울 수가 없었다.

명절에 텔레비젼에서 방영해줘도 안볼꺼 같다 -_-



p.s : '사라진 시대'라는 제목에 부합하기 위해 '공룡'들은 잠시나마 등장 시킨건가? ;;

덧글

  • 에규데라즈 2014/07/09 15:10 # 답글

    원작의 아이돌들을 등장시켜 만회를 해보려고 했으나 안 귀여워서...... 아니 비중이 적어서 ...
  • BellRoad 2014/07/10 00:08 #

    사실 제목만 보면... 정말 이런 내용일 줄 몰랐어요. 시작할때 북극 장면이 나와서 좀 다르게 예상했거든요;
  • 聖冬者 2014/07/09 18:35 # 답글

    마이클 베이 옹께서 다음 편을 어떻게든 만들어 보겠다고 억지로 지지부진하게 끼워 맞췄다는 기분을 지울 수가 없었다.


    ->동감입니다. 어떻게든 5편 만들고 빌어먹기 위해서 떡밥만 툭툭 던진 것 같습니다.
  • BellRoad 2014/07/10 00:09 #

    네. 창조주인지 절대자인지 암튼. 3편에서는 프라임가문(?) 대단해! 요래놓구 뜬금 없더군요; 던져놓은 떡밥 제대로 회수하려먼 5편 하나 갖고는 안될꺼 같아요 -_-
  • 聖冬者 2014/07/10 00:16 #

    까짓것 영화 한편에 다 회수하라카죠

    전부 와장창으로.
  • 잠본이 2014/07/19 22:58 # 답글

    2014년 최고로 지루한 액션영화의 자리는 따놓은 당상입니다(...)
  • BellRoad 2014/07/24 11:28 #

    동의합니다.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