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정리하다가 다시 복잡해진 에반게리온Q 영화 이야기



어린시절, 몇 살인지도 기억 나지 않는 그때에 보았던 [에반게리온] 시리즈가 최근 몇 년동안 리메이크 되어 상영되고 있다. 이번에는 그 시리즈의 세번째 편인 [에반게리온:Q]. Q가 'Quickening'이라고 표현 된 것과 같이 이번 편은 매우 정신없고 빠르게 전개 된다. 거기까진 좋은데 너무 빠르다보니, 내용이 한눈에 잘 들어오지 않았다.

전편인 [에반게리온:파]에서 신지가 어느 정도 철이 들고 성숙해지는 단계에 접어드는 듯했고, 전반적인 스토리가 절정을 넘어 결말을 향해간다고 느껴졌다. 아야나미 레이와 신지의 각성을 통해, 성숙해진 모습이었다. 그런데 Q에서는 그런 배경을 무시하고 시작과 동시에 14년이라는 이질적인 시간을 뛰어 넘는다. 14년이라는 시간동안 제레와 네르프, 그리고 주요 등장인물들의 관계까지도 뭔가 굉장히 얽혀 버렸다. 그럼에도 불친절하신 안노 히데아키 감독께서는 일언 반구 없이 그냥 빠르게 전개시켜간다.

분명, 그에 타당한 인과관계가 있을꺼라 느껴지지만, 너무 휙휙 지나가버려, 영화가 끝난 뒤 멍한 기분이 지워지지 않았다. 그리고, Q에 대한 기대(뭔가 정리가 될꺼라는)와는 달리 다음 후속작인 [에반게리온:다카포]에 대한 포석에 촛점이 맞춰졌다. '다카포'는 음악에서 '도돌이표'를 의미한다. 실재 Q의 후반에 나오는 예고편에서도 음악에서 사용하는 '도돌이표'마크가 그려져 있다. 과연 다음편에서 안노 히데아키 감독은 어떤 이야기를 통해 마무리를 짓고 싶어하는 것일까?

아무리 Q가 정신없이 흘러갔다고는 하지만, 에반게리온 특유의 영상미와 음악은 매력적이었다. 또한 여러가지 은유와 복선을 깔아줌으로서 다음편에 대한 기대와, 본편에 대한 무한한 토론(?)이 가능하게 해 줬다는 건, 아직도 에반게리온이 건재하다는 반증 아닐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